아동 모델에게 ‘수영복’ 입혀 욕먹고 있는 유명 브랜드

  						  
 								 

아이스크림 브랜드 ‘배스킨라빈스’의 ‘아동 성 상품화’ 논란이 일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다른 브랜드에서 같은 논란이 일어나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20일 SBS ‘뉴스 8’은 아동복 브랜드 ‘MLB 키즈’의 ‘아동 성 상품화’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최근 공개된 화보에서는 아동 모델들이 딱 달라붙는 수영복을 입은 채 몸매를 부각시키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망사스타킹을 신거나, 짧은 하의를 입고 속옷이 보일 듯한 모습으로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이효린 대표는 “(이런 광고가) 사람들에게는 아동,청소년을 성적인 대상으로 인식하도록 한다”며 문제의식을 가져야한다고 인터뷰했다.

논란이 커지자 MLB 키즈는 “유관 부서에 교육시키고 공식 채널 외에 노출된 이미지 검수 및 중단 요청하는 작업들을 진행했다”며, “논란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조금 더 깊이 생각하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SNS에 글을 게시했다.

한편 앞서 논란이 되었던 ‘배스킨라빈스’의 광고 역시 ‘아동 성 상품화’ 논란으로 하루 만에 해당 광고를 중단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