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과거 안재현이 방송에서 했던 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 문제로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이 과거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안재현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남겨 “구혜선이 계산해 정한 이혼합의금을 지급했다. 나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 하지만 며칠 뒤 구혜선은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히자 구혜선은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내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내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 했다”라고 밝혔다.

그의 인스타그램이 올라온 후 구혜선의 인스타그램에도 폭로글이 올라왔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주장한)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내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이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내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내가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안재현이 자신이 섹시하지 않다는 이유로 이혼하려고 한다며 “내가 잘못한 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이 들기도 하고.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 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구혜선의 젖꼭지 발언에 누리꾼들은 지난 2014년 안재현이 마녀사.냥에 출연했을 때 한 발언을 다시 주목하고 있다.

2014년 10월 마녀사.냥에 출연했던 안재현은 “여성의 신체 중 가슴을 본다. 클수록 좋고,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말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구혜선 인스타그램, 안재현 인스타그램, JTBC 마녀사.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