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엄청 먹고 잠깐 잠수탔던 ‘임블리’ 근황

  						  
 								 

‘곰팡이 호박즙’과 ‘화장품 피부질환’으로 논란이 됐던 쇼핑몰 ‘임블리’.

임블리의 대표 ‘임지현’이 지난 22일 개인 SNS계정에 게시한 글에 네티즌들의 비난의 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

그는 “그동안 잠시 인스타를 할 수 없었지만 용기 내어 한 발 디딥니다. 종종 소식 전하겠습니다,!”는 문구와 함께 하늘 사진을 첨부해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멘탈 존경스럽다”, “최고 뻔뻔”, “쇼핑몰부터 폐쇄해라”는 비난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임블리는 앞서 판매되고 있는 호박즙에 ‘곰팡이’가 있다는 제보와, 임블리 화장품이 ‘피부질환’을 유발한다는 의혹을 받았다. 소비자들은 집단 손해배상 청구까지 하며 의혹이 가중되었다.

하지만 임블리의 처음 대처가 ‘소비자를 우롱한다’며 논란을 키웠다. 곰팡이 사태에도 배송을 멈추지 않았고, ‘소비자를 고소하겠다’라고 선언까지 했던 것.

이후 간담회를 열어 소비자 피해와 응대 논란에 사과하며 일이 마무리되는 듯 보였으나, 여전히 소비자들에게 비난받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임지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