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에서 포착됐다는 ‘스티브 잡스’ 도플갱어…

  						  
 								 

얼굴이 똑같은 사람을 우리는 도플갱어라 부른다.

그리고 최근 이집트에서 故 스티브 잡스 도플갱어가 발견되어 해외 외신들의 보도가 이어졌다.

미국 IT전문 시넷 등 외신에 따르면, 24일 이집트 카이로에 사는 아흐메드 바슈니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스티브 잡스처럼 보이는 한 남성의 사진을 올렸다.

처음 올라온 글에 따르면 스티브 잡스가 카이로 알 아리미야의 한 커피숍에 앉아 있다고 언급하며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큰 화제가 되어 공유되어 순식간에 퍼졌다.

그러나 수백 명의 사람들은 사진 속 남성은 단순한 도플갱어가 아닌 스티브 잡스가 확실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스티브 잡스가 지난 2011년 췌장암 때문에 56세의 나이로 사.망한 사실을 세상 모든 사람이 알고 있지만, 일부 애플 팬은 잡스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그중 한 네티즌은 “잡스는 깊은 생각을 할때 종종 턱에 손을 대고 있다. 그러나 사진 속 남성도 역시 같은 자세이다”라며 말했다.

그러나 다른 네티즌들은 그저 도플갱어라 설명하며 사진 속 남성의 손목시계는 애플 워치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진짜 잡스라면 왜 맨발로 다니겠냐”, “스티브 잡스가 살아있었다면 아이폰 유출됐을때 등장했겠지”, “누가봐도 도플갱어”, “진짜 똑같다 ㄷㄷㄷ”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