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가장 인기많은 ‘스팸’의 숨겨진 역사


 						  
 								 

명절이면 떠오르는 선물세트 스팸, 14년 연속 1위라는 타이틀로 선물계의 거물급이다.

그렇다면 흰 밥 두공기를 순식간에 뚝딱시키는 스팸의 역사는 무엇일까?


2차세계대전 이전, 대공황 시절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자리가 없어 실업자로 지냈다.

이에 한 경제학자는 뜬금없이 돼지를 저.격했다.

“돼지가 너무 많아 돼지값이 폭.락하면서 농민들이 줄줄이 파산하여 실업자가 되는겁니다.농산물같은 다른것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경제학자의 말을 들은 미국의 32번째 대통령 루스벨트는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 돼지들을 살처.분해서 가격을 안정화시키자. 그런데 차라리 그 돼지나 작물들을 실업자에게 주면 안되나?”

이에 경제학자 “그러면 더 큰일납니다. 단기적으로는 좋아보이지만 결코 경제 복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악영향을 주어 미국 농산물계를 끝장낼 수 있습니다.”

농민들 “당신들 말이 맞는 것 같아요! 돼지들을 다 죽.인다니 윤리적으로는 문제지만 저희도 살아야하니까 가격 안정화에 동참할게요”


이렇게 돼지들은 모두 살처.분되어버렸고 이런 행태는 2차세계대.전 발발까지 지속되었다.

그러던 중 루스벨트는 연합국 지원용 식량으로 염분도 충분하고 육류성 식품인 스팸을 생각해냈고 관련기관에 이를 알려 돼지 살처.분을 중단시켰다, 그 후 전쟁중임을 감안하여 스팸을 최대한 많이 가공해내었고 이는 생각보다 너무 많이 만들어졌다.

지나치게 많은 수량에 잠시 당황한 찰나, 일본과 전.쟁이 발발하였고 스팸은 결국 본국 내 전.투 식량으로도 활용되어졌다. 그러나 너무 많이 가공한 것이 큰 문제였다.

“오늘 배급품도 스팸인가요? 그건 어제도 하루종일 먹었잖아요!”

“어제도 하루종일 먹었으면 오늘도 하루종일 먹을 수 있겠네ㅎㅎ”

먹을 것이 스팸밖에 없던 전.쟁기간 동안 배급품을 나눠줄 때 이런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한다.

식량 뿐만 아니라 그 당시 전.쟁으로 인해 열악한 환경이 이어졌는데 비가 오면 참호(특정 전략지 방어를 위해 땅을 파고 병사를 집어넣는 구덩이)가 물바다 되버려 병사들의 발이 썩어갔다.

이를 방지할 목적으로 그들은 꼴도 보기 싫은 스팸 통조림을 참호 바닥에 도배해버리는 방법을 생각해냈다.

그렇게 해도 너무 많이 남는 스팸을 처리하기 힘들어진 미국은 일본과 한국에게 나눠줬고 

이런 역사를 거치고 거쳐 오늘날의 스팸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국자취생 최고의 반찬”, “돼느님ㅠㅠㅠ”, “스팸 되게 오래 되었구나” 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나무위키, CJ제일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