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 자녀들이 다닌다는 고등학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삼성 직원들을 위해 만들어진 자사고 삼성고등학교”라는 게시글이 폭발적인 조회수를 얻고 있다.

마치 드라마 상속자들을 연상케 하는 이 고등학교의 클라스를 소개한다.

삼성고등학교 기숙사는 욕실이 2개있는 4인 1실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삼성고등학교는 삼성 임직원 자녀와 소수의 성적 우수자 그리고 사회적 배려자들이 다닌다고 알려져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회적 배려자보니까 진짜 상속자들 생각난다”, “부모 직급 따지면서 지들도 서열 정하겠네ㅋ”, “이거 천안이랑 아산에 있는거 아님??”, “스카이캐슬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