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심해지고 있다는 외국 슬라임 유튜버 근황

  						  
 								 

과거 액체 괴물 전문 유튜버 탈리사 토젤이 자신의 유튜브에 한 액체 괴물 영상을 게시해 화제를 모았다.

탈리사 토젤은 액체 괴물에 갖가지 독특한 재료를 넣어 영상을 찍는 유튜버로 유명한데, 그가 조금 당황스러운 물건을 액체 괴물에 넣어 주목을 받았다.

이날 올린 영상에서 여러가지 재료를 액체 괴물에 넣고 플레잉 했는데 그 중에서는 애플의 에어팟이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당황케했다.

토젤이 수많은 에어팟을 넣고 플레잉 하는 장면은 유튜브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퍼져나가며 이슈가 됐다.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 이용자들은 “왜 비싼 에어팟으로 저런 걸 하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그런데 토젤이 에어팟으로 액체괴물을 만들게 된 건 구독자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고 영상에 나온 에어팟은 정품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토젤은 “인스타그램에서 많은 분이 에어팟을 액체괴물에 넣어달라고 요청했다. 애플 정품은 너무 비싸서 길거리에서 파는 2파운드(약2900원) 짜리를 샀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아 뭐야 진짠줄 알았네, 돈이 남아나는 줄, 액체괴물 재밌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탈리사 토젤 유튜브 캡쳐, KURJANPHOTO VIA GETTY IMAGES (콘텐츠와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