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BJ가 남자친구한테 차일 때마다 들었다는 말


 						  
 								 

2011년 KBS N 스포츠에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한 후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는 윤태진 전 아나운서.

그는 남자친구한테 항상 차였는데 그때마다 공통적으로 들었다는 말을 공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