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가 후쿠시마 오염수를 버린다는 장소


 						  
 								 

일본 아베 정부의 핵심 관료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일본의 한 매체가 “하라다 요시아키 환경상이 ‘후쿠시마 제 1원자력 발전소 내 방사성 오염수는 바다에 버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자회견에서 환경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바다로 방출하는 수밖에 없다”라고 분명히 말했다는 것. 이를 통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희석시키겠다는 것이다.

환경상은 한국의 환경부장관과 동일한 직책이기 때문에 단순 주장이 아닌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봐도 무방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재 후쿠시마 원전에는 매일 최소 100톤, 최대 400톤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이 오염수는 희석처리한 뒤 원전 내 물탱크에 저장되고 있는데, 2022년이면 포화상태에 이르게 된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00만 톤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며 이 경우 동해가 1년 내에 오염될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었다. 하지만 아베 정부는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일본은 우리나라와 멀지 않은 나라이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한 일본 정부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