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편의점’에서 술 마시면 생기는 일


 						  
 								 

길을 가다보면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서 캔맥주, 소주 등을 마시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편의점에서는 이같은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

대부분의 편의점은 ‘휴게 음식점’으로 등록되어 있다. 식사와 음주를 함께 할 수 있는 ‘일반 음식점’과는 다르게 ‘휴게 음식점’에서는 원칙적으로 음주가 허용되지 않는다.

즉, 편의점에서 음.주를 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만약 음.주를 허용했다가 적발되면 점주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편의점에 있는 ‘야외 테이블’에서 역시 마찬가지이다. 일부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되어 있는 편의점에서는 음.주가 가능하지만, 대부분의 편의점에서는 불법 행위이다.

하지만 단속이 거의 이뤄지지 않아 불법이라는 것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이에 누리꾼들은 “진짜 몰랐음”, “맨날 편의점에서 술판벌려서 시끄럽게하던데…”, “퇴근하고 편의점에서 맥주마시는게 낙인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