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걸린 ‘장제원 아들’ 대신 잡혀갔던 사람 정체


 						  
 								 

자유한국당 장제원은 현재 큰 곤경에 처했다.

조국 딸에 대해 가짜 스펙을 나열하며 울분을 토해내던 그, 이번엔 그의 아들 래퍼 노엘이 음.주 운전으로 딱 걸렸다. 뿐만 아니라 적발 당시 자신의 혐의를 숨기려고 했던 사실까지 들통났다.

사건이 점점 더 시끄러워지자 네티즌들은 사건 당시 장제원 아들 대신 잡혀갔던 사람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온라인에서는 장용준을 대신해 의원실 혹은 소속사 관계자가 대신해서 음.주운전 혐의를 받았다는 루머가 퍼지고 있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씨의 음.주운전 사고 직후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던 A씨에 대한 의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

장씨의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는 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A씨는 의원실 관계자나 소속사 관계자, 다른 연예인이 아니다”라며 “의원실과는 무관하고, 피의자가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피의자(장용준)는 사고 이후 1~2시간 있다가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밝혔고, 피해자한테도 당시 운전자라고 밝힌 부분이 있다”며 “(음.주운전과 바꿔치기 등)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와 합의했고 (경찰에) 합의서를 제출했다”며 “사고 당시 피의자가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 ‘1천만원을 주겠다’ 등의 말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다른 가족이 이번 사건에 개입된 것처럼 하는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며 “(피해자 모친이) 피해자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변호인이 위임받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블랙박스와 관련해서는 “(경찰에) 전체를 다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피의자 이외에 다른 가족들의 힘이 작용하고, 역할을 했다는 이야기(보도)가 종종 있는데 그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반적으로 음.주운전은 사고 직후 조사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 특혜를 받은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뺑.소니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언론 보도상에는 지나친 것처럼 나오지만 (보도) 영상에 나온 것은 일부분이어서 (뺑.소니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장씨는 7일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다치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장씨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씨에 관해 확인 작업을 하자 장씨는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와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장씨를 전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됐다.

pc@yna.co.kr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장제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