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바닷가 걸었다가 생긴 최악의 일…..


 						  
 								 

한 여성이 자신의 발바닥에 생긴 붉은 선의 정체를 깨달았다.

지난 8일(현지 시각)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맨발로 해변을 걸었다가 끔찍한 사고를 당할 뻔한 여성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국적의 31살 여성 누룰 이자툴(Nurul Ezzatul)은 최근 가족과 함께 휴가를 보내기 위해 바닷가를 찾았다.

바다 냄새를 느끼고 싶었던 누룰은 신발을 벗고 해변을 산책했다. 발바닥에 생긴 붉은 선을 발견한 것은 휴가로부터 일주일이 지난 후였다. 선 옆으로는 작은 물집도 함께 튀어나왔다.

누룰은 이를 단지 구두를 잘못 신어 생긴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발바닥이 참을 수 없을 만큼 가려웠다.

결국 병원을 방문한 누룰은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붉은 선의 정체는 ‘기.생.충’이었던 것.

의사는 “개나 고양이 배설물 속 기.생.충이 따뜻한 모래에서 생존할 수 있다”라며 “맨발로 모래 위를 걷다 피부에 파묻힌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이후 약을 먹은 누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디를 여행하든지 신발은 꼭 신길 바란다”라며 “또한 몸에 이상 징후가 없는지 끊임없이 살피라”고 조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Nurul Ezzat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