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가 유재석이랑 방송하지 않겠다고 말한 이유


 						  
 								 

개그맨 박명수가 환상의 콤비였던 유재석과 앞으로 방송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 6자회담에 출연한 박명수는 방송관계자 100명이 꼽은 예상 방송 수명에서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박명수는 “앞으로 66세까지만 방송을 해도 정말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방송 관계자는 “유재석 은퇴 후 1년 더 갈 것 같다” “유재석 은퇴할 때까지 방송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함께 출연한 김용만이 “계속 유재석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박명수는 “유재석과 같이 큰웃음 드렸던 때를 그리워하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앞으로 유재석과 방송을 할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재석과 박명수는 MBC 무한도전과 KBS 해피투게더에서 수 년 동안 호흡을 맞춘 환상의 콤비다. 하지만 무한도전이 종영하고 박명수가 해피투게더에서 하차하며 이 둘의 호흡을 볼 수 없게 됐다.

박명수는 무한도전 시즌2와 관련해 “아직 나한테는 얘기도 없다”고 투덜대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6자회담에는 이경규, 박명수, 김용만, 장동민, 장도연, 김희철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6자회담, 박명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