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감옥에서 잠잠했던 ‘박근혜’ 근황


 						  
 								 

가장 높은 자리에 앉아있다 가장 초라하게 끌려내려왔던 박근혜 전 대통령.

그동안 구치소 수용 중인 박근혜의 소식이 잠잠했다. 그러나 최근 그의 근황이 공개되었다.

박근혜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16일, 수술과 치료를 위해 외부 병원에 입원한다고 한다.

법무부 측에 따르면 좌측 어깨 부위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과 박근혜의 의사를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법무부는 수술 후 박근혜가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재활치료와 외래진료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 구치소는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 진료와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치료에 최선을 다했으나 어깨 통증 등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근혜 변호인은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서울중앙지검은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형집행정지 결정 사유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불허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들려온 그의 입원 소식과 더불어 시민들은 박근혜의 형집행정지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형집행정지 결정은 심의위원회를 통한 검찰의 고유 권한이므로 법무부가 관여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 부검해보면 안되나 ㅠㅠㅠ”, “가장 초라했던 역대 대통령”, “처음이자 마지막 여자대통령”, “걸스데이의 여자대통령 노래를 박근혜가 망쳤다는 소문이”, “가실때가 된것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