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헛웃음 나온다는 ‘일본 후쿠시마’ 영화 근황


 						  
 								 

2020년 3월에 일본에서는 후쿠시마 이야기를 담은 영화 ‘후쿠시마 50’이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제목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방사능 유출을 막기 위해 모두가 떠난 뒤에도 발전소를 지키던 초기 50명 근로자에 대해 서양 언론들이 영웅화하며 붙여준 이름이다.

예고편에 의하면 초기 근로자들의 희생으로 방사능 유출이 더 심해지지 않았고 후쿠시마가 안전해졌다는 엔딩으로 끝날 예정이라고.

사실 영화에서 영웅으로 대상화되고 있는 초기 근로자 50명에 대해서는 숨겨져 있는 것이 있다.

일본에서는 이들을 패잔병 취급했으며 현장에서 도망갔던 직원 대부분은 정규직이며 남아있던 50명은 비정규직이었다. 이들의 일당은 기껏해야 10만원 정도.

총리는 사고 이후 18개월이 지난 후에야 이들에게 감사 전화를 했으나 이미 대다수가 방사능 피폭으로 인해 사.망했으며 2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에서는 이들이 방사능으로 인해 부상이나 사.망했을 가능성은 적다고 발표했다.

즉 이 영화는 희생자를 영웅으로 왜곡시키고 있으며 후쿠시마는 이제 안전하다는 선동 날조를 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