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촬영 도중, 유재석이 펑펑 울었던 이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모두가 사랑하는 개그맨, 대한민국의 간판 MC 유재석

그에 관련된 미담은 파도 파도 끝이 없고, 만나는 사람마다 칭찬에 칭찬을 더하지만 그는 한결같이 겸손한 태도를 보여 더욱 호감을 사고 있다.


이번에 소개할 사연 역시 유재석의 미담으로, 무한도전에서 길이 전한 이야기이다.

날씨가 무척이나 추웠던 때 무한도전 멤버와 스태프들이 하루에 두세 시간 자며 촬영하는 일을 반복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촬영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두 시간 남짓 잠을 자고 나가야 했는데, 길과 같은 방을 쓰던 유재석이 출출하다며 뭘 먹자고 제안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둘이 함께 부엌으로 내려갔는데, 훨씬 추운 그 자리에서 밤에 테이프를 점검하고 연기자를 지키기 위해 당번으로 새우잠을 자고 있던 카메라맨과 피디 한 명을 발견했다고 한다.


대부분은 그러려니 넘기지만, 유재석은 파카만 입고 새우잠을 자고 있는 스태프를 보고 눈물을 흘리며 미안하다는 말을 거듭했다고 한다.


자기들 때문에 편한 잠자리를 가지지도 못하고, 이 힘든 상황이 정말 미안하다며 펑펑 울었다고 했다.


모두가 힘듦을 느끼고 있었던 상황 속에서 유재석의 눈물이 도화선이 되어 길을 포함한 네 명의 남자가 서로를 끌어안고 대성통곡하며 밤을 보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무한도전 방송캡쳐, 원탁의 기자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