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이 야외에서 먹었다가 신고당했다는 음식…


 						  
 								 

가끔 일부 사람들은 ‘군인’은 만만하게 보는 경향이 있다.

어떻게, 언제부터 이러한 인식이 생겨났는지 모르겠으나 확실한건 군인들 또한 귀한 자식이고 사람이라는 것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소 황당하고 화나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연은 이러하다.

예비역 장교 A씨는 “모 대대 군수과장으로 근무하던 당시 병사들을 인솔해 영외 진지 작업을 나간 적 있다”고 했다.

원칙상 부대에 복귀해야 했지만 A씨는 고생한 병사들에게 맛있는 햄버거를 먹이고 싶었다고.

그는 운전병과 햄버거 세트 10개를 사와 야외 진지에서 다같이 먹고 다시 작업을 시작했다.

땡볕에서 작업을 한 뒤 부대에 복귀했던 A씨와 병사들. 그러나 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사단 인사처의 연락이었다.

사단 인사처에서는 군인이 점심에 햄버거를 먹는다는 민원이 들어와 연락했다고 전했다.

A씨는 “너무 어이가 없었다. 대대장님도 괜찮다고 했지만 군인들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너무 낮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군인은 사람도 아니냐..?”, “그럼 군인은 뭘 먹어야하나”, “진짜 어이가 없다ㅋㅋ”, “군인이 노예냐고”, “역시 헬조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