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어플이 사용자들 몰래 하고 있던 일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이 이용자들을 기만했다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멜론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음악 서비스 앱 운영 관련 시정 명령을 받은 사실을 공표했다.

멜론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지난 1일 멜론을 운영하고 있는 카카오 측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의 공표’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카카오는 지난 2016년 9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멜론 정기결제 상품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가격인상 동의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당시 멜론은 가격 인상에 미리 동의해야 할인 연장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동의하지 않을 경우 혜택 연장을 받을 수 없는 것처럼 과장 광고를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가격 인상에 동의하지 않아도 할인 혜택을 지속해서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 9월 30일부터 2017년 8월 31일까지 일시정지 해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이 때 멜론 측은 정기결제 상품 이용자 이용량이 많다는 이유로 이용권을 일시 정지 시킨 후 구체적인 음원 일시 정지 사유를 이용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인상된 가격을 기준으로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는 사실과 할인 혜택 종료 이후에는 인상된 가격이 적용된다는 사실 역시 이용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멜론 프로모션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와 관련해 현재 공정거래위원회는 거짓, 과장, 기만적 광고로 소비자를 유인하고 전자 상거래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과태로 800만원과 과징금 1억 8500만원을 청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멜론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