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꽃 팔던 여성에게 지나가던 남성이 했던 행동


 						  
 								 

여느 때와 같이, 사람들로 복잡한 미국 뉴욕 지하철에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지하철 칸에는 한 여성이 아름다운 장미꽃을 팔고 있었다. 언제나 바쁜 도시 뉴욕, 사람들은 그저 쳐다보기만 할 뿐. 사는 사람은 없었다.

그러나 꽃을 팔던 여성에게는 행운이 찾아왔다. 한 남성과 함께.

과거 유튜브에 올라왔던 이 영상은 수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였고 현재까지도 종종 회자되고 있을 정도로 큰 화제가 되었다.

꽃  한 송이 당 1,200원에 장미를 팔고 있던 여성앞에 검정 넥타이와 검정 양복을 빼입은 남성이 다가왔다. 그리고 그는 15송이 장미를 사면 얼마냐고 묻었다. 이에 여성은 18,000원이라 답했고 자신에게는 장미 140송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윽고, 이 남성은 한 송이에 1,200원씩에 사서 장미 140송이를 모두 사겠다고 말한다.

생각치도 못 했던 말. 홀로 지하철 안에서 꽃을 팔던 여성은 놀랄 수 밖에 없었고 그녀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런 그녀를 본 남성은 마치 영화같은 대사를 날린다.

“하지만 한 가지 부탁이 있어요. 사람들에게 이 장미를 무료로 나누어주세요. 그리고 당신은 기쁜 마음으로 행복한 하루를 보내시면 됩니다. 울지 마세요! 좋은 날이잖아요” 

이 한마디를 남긴 남성은 순식간에 지하철에서 내려 사라졌고 여성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녀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지하철에 있는 사람들에게 소리쳐 말했다.

“장미를 원하시는 분들은 저한테 오세요. 얼마든지 드릴 테니까요!”

한 남성이 지하철 승객들에게 주었던 감동과 선물.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마음이 뭉클하다는 말을 남겼으며 누군가에게 행복하고 값진 하루를 선물한 그 남성을 칭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Maria Lope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