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게 잘 묶어놔야지” 남의 강아지 먹어놓고 뻔뻔한 사람들…


 						  
 								 

 

올드 잉글리쉬 쉽독이라는 종인데

견주가 애완견이랑 살려고 익산 시골에 지밖지 사서 키우던 중

갑자기 뛰쳐나가버려서 바로 파출소나 유기견 센터에 신고를 넣고 찾고 다녔음

 

 

그리고 마을 회관에 수소문 했지만 그런 개 본적 없다고 하고 계속 찾고 있던 중에 목격자가 누군가 이 개를 견주가 오기전에 멀쩡한 상태로 트럭에 싣고 마을회관으로 갔다는 증언이 나옴

 

 

경찰이 수사해보니 마을회관에서 이미 도축해서 잡아먹고

 

 

말을 바꿔서 로드킬당해서 잡아먹었다고 마을 주민들은 시인했지만

이미 처음에 견주가 찾고 다닐때 본적 없다는 거짓 진술과

살아있는 상태로 끌려갔다는 목격자 증원이 나와서 불구속 입건됨.

 

 

그런데 결국엔 벌금 30만원으로 종결.

 

그리고 양심의 가책도 못느끼는 사람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리얼스토리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