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자라니” 유행어 만들었던 배우 김영인 근황


 						  
 								 

아마 이 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듯하다.

인터넷을 한다면 한 번 쯤은 봤을 사진과 대사 “내가 고자라니”. 단 한번의 표정으로 모든 사람들을 공감하게 만들었던 야인시대 심영을 연기했던 배우 김영인의 근황이 공개되었다.

최근 유튜브 근황올림픽에서는 배우 김영인의 최근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내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실 “내가 고자라니”씬에는 비하인드가 있었다.

김영인은 “그 장면은 고함도 좀 질러야하는 씬이잖아요. 그 연기를 무덤덤하게 해서는 안되잖아요. 요즘도 그렇지만 스타들은 제일 먼저 촬영하게 해주거든요. 그 사람들은 다른 일정이 있으니까. 나는 이름 모를 배우였으니까 항상 제일 나중에 찍는 거야.

그래서 내 세트에서는 불이컴컴하게 꺼져있는거야. 그래서 거기서 푸쉬업을 계속했지. 심장박동을 내가 지금 막 뛰게 하면서 흥분한 상태로 만들어가지고 연기를 한거지. 그 점이 알게 모르게 시청자들에게 어필이 되서 이렇게 인기가 많아지지 않았을까”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늘 감사하고 드라마나 어떤 매체에 더 많이 나가야 하는데 많이 못 나가게 돼서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건강하시고, 저를 늘 사랑해 준 그런 느낌을 제가 평생 가지고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며 인터뷰 소감을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근황올림픽,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