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첫눈 오던 날, 김정은이 했던 황당한 행동


 						  
 								 

북한에 첫눈이 오자 김정은이 했다는 행동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자리잡은 삼지연군의 인민병원과 치과병원, 삼지연 들쭉음료공장 등을 찾아 직접 공사를 지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며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치켜세우며 보도했다.

이어 “우리를 최강의 힘을 보유한 강국의 전열에로 완강하게 이끄시며 역사의 흐름을 정의와 지리의 한길로 주도해가시는 김정은 동지의 전설적인 기상이 빛발치고 있다”고 말했다.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른 그는 “지금 나라의 형편은 적대 세력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어렵고 난관도 시련도 많다”며 “그러나 반공화국 적대 세력이 우리 인민에 강요해온 고통은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우리는 적들이 압박의 쇠사슬로 숨조이기 하려 들면 들수록 적들이 배가 아파 나게 보란듯이 우리의 힘으로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과 더 이상의 흥정이나 타협은 없고 미국의 입장 변화가 없으면 과거와 같은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는 일종의 경고로 풀이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 충성심을 다잡는 계기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한편 김 위원장이 중대한 결심을 앞두고 ‘백두산’과 ‘삼지연군’을 찾는 것이 알려져 향후 비핵화 협상이나 국정운영에서 과감한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