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들이 자꾸 훔쳐먹자 이번에 새로 생겼다는 것


 						  
 								 

최근들어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일부 배달원들의 만행.

배달시킨 음식을 대놓고 몰래 훔쳐먹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실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도넛을 7개 주문했으나 4개밖에 오지 않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의 도넛을 훔쳐 먹었던 해당 배달원은 그날에만 손님 음식에 4번 손을 댔다는 사실이 알려져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다.

배달 어플 후기 중에서는 훼손된 음식 사진들과 함께 “보자마자 너무 기분 나빴다”, “대놓고 배달원이 먹었다” 등의 글을 종종 볼 수 있었다.

각종 논란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일부 음식점에서는 새로 생긴 스티커가 있다.

바로 ‘배달 안심 스티커’가 등장한 것.

해당 스티커는 매장에서 배달 음식에 부착하고 있다. 포장 용기에 훼손 방지 안심 스티커로 인해 배달원이 용기에 손을 대지 못하도록 방지하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좋은 방법이다”, “진짜 일부 배달원들때문에 배달원 인식이 더 안좋아진 듯”, “스티커 좋은 방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