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동영상에 나옵니다. 남자 2명이랑”


 						  
 								 

자신의 여자친구가 성.인 동영상에 나온다는 한 남성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남자친구 A 씨는 몇 해 전 한 커뮤니티에 “여친이 동영상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했다.

당시 여자친구와 5개월 간 교제 중이었던 A 씨는 여자친구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

여자친구는 A 씨에게 심각하게 “동영상이 하나 P2P 사이트에 떠돌고 있다고 친구가 발견해 캡쳐해서 보내줬다”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A 씨는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다. A 씨는 “예전 여자친구와 호기심에 동영상 찍어본 적 있다. 물론 눈 앞에서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여자친구에게 “전에 사귀던 남자친구와 그럴 수 있다. 어떻게든 지워보자”고 말했다.

여자친구의 동영상은 전남자친구와 휴대폰을 분실하며 유출됐던 것이다.

여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은 A 씨는 며칠 동안 여러 P2P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동영상을 찾았다.

영상을 본 A 씨는 더 큰 충격에 휩싸일 수밖에 없었다. 동영상 속 여자친구의 얼굴이 적나라하게 나왔을 뿐만 아니라 남성이 2명 등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우선 P2P 사이트에 연락을 취해 동영상 삭제 요청을 한 뒤 여자친구에게 어렵게 입을 열었다.

A 씨는 영상에 등장하는 다른 남성의 존재를 물었고, 여자친구는 “전남자친구의 아는 동생이다. 술 먹다가 친한 동생 불러도 되냐고 해서 알았다고 했다. 그때 술에 너무 취했었다”고 말했다.

A 씨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일단 영상은 삭제하고 있는데 파일 제목을 바꾸면 찾아서 지울 방법도 없다”고 말하며 “얼마 전 연예인 동영상 유출로 시끌벅적했을 때 가슴이 철렁했다. 진짜 그 연예인이다라는 말도 있고, 일반인이다라는 얘기가 나올 때 죽.고 싶었다. 혹시 여자친구의 영상이 아닐까 해서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에 신고할까 생각도 했지만 전남자친구가 나쁜 마음으로 영상을 풀까봐 걱정된다. 진짜 너무 복잡한 마음이다”라고 힘겨워했다. 또 “여자친구를 정말 사랑하지만 이 여자가 맞나 싶기도 하다. 막장 드라마와 같은 일이 나한테 일어났다”고 말했다.

A 씨의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정말 힘들겠다” “계속 눈에 밟히면 헤어질 수밖에 없다” “우선 빨리 법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모색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자신의 경험을 밝히며 “아무리 상대방을 사랑해도 머릿 속에서 지워지지 않고 괴로워 헤어진 적이 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