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얼굴 공개된 러시아 ‘식인사건’ 범죄자

  						  
 								 

한 남성이 매우 충격적인 범죄를 저질러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자는 살.해에 그치지 않고 시.신을 먹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북부 아르한겔스크 지역에서 51세 남성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지난 2016년과 2017년 지인 3명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이들이 잠들자 칼로 살.해했다. 이후 시.신 일부를 먹은 뒤 나머지를 인근 호수와 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후 대담하게도 피해자 중 한 명이 거주하던 아파트로 들어가 살기까지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수사위원회에 따르면 그는 피해자의 부모에게 아들이 일자리를 찾아 다른 지역으로 이사했으며, 가기 전 자신에게 아파트를 맡겼다고 거짓말을 했다.

수사위원회는 “아르한겔스크의 강과 호수에서 사람 시.신과 동물 뼈가 담긴 가방을 발견했으며, 이 남성이 피해자들 외에 고양이와 강아지, 새 등 작은 동물도 주기적으로 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건강 진단 결과 그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사위원회는 피해자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두 명은 친척을 찾을 수 없었고, 나머지 한 명은 오래 전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B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