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일본 맥주 안 마신다고 하자 일본인들 반응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불매운동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일본산 맥주의 한국 수출액은 99.9%나 감소했다는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된 기사에 여전히 일본인들은 조롱섞인 댓글을 다는 등의 행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30일 포털사이트 야후뉴스에 ‘한국 맥주 수출 99.9% 감소… 불매 운동 영향인가’라는 제목의 아사히 신문 뉴스가 노출되었다.

해당 기사의 내용은 ‘일본 재무성이 이날 발표한 무역 통계 자료를 토대로 지난 9월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이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99.9%가 줄었다’며 ‘이는 8월 감소량인 92.2%보다 더 늘어난 수치’라는 것이었다.

이 기사에 달린 댓글은 4000개가 넘었다.

4000개가 넘는 댓글 중 ‘댓글좋아요’를 많이 받은 인기 댓글들의 내용이 일본인들이 한국을 조롱하고 있는 내용이었다.

그들은 “아주 좋은 흐름이다. 불매운동 성과가 나왔고 앞으로도 다른 일본 제품도 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미래에는 한국에서 모든 일본 기업이 철수하고 두 나라가 엮이지 않길 바란다”는 내용의 댓글을 썼다. 이 댓글은 5만 6000여건의 좋아요를 받았다.

또한 “모든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아니었나? 결국 제풀에 꺾여 맥주만 참았나 보네. 내년에도 한국이란 나라가 존재한다면 계속 불매운동을 해달라”는 댓글이 3만 9000여건의 좋아요를 받아 댓글 순위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 맥주 전체 수출량보다 한국 수출은 미미했으므로 아무 상관 없다”는 댓글이 많이 달리며, 사실상 한국이 일본 제품을 불매하는 것을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일본 맥주의 해외 수출 60%가 한국이었던 것이 뒤늦게 밝혀지며 그들의 조롱은 사실에 기반한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진짜 멍청한듯…”, “저 정도면 정신승리 아님?”, “혐한 아니라고 하질말던가 댓글 좋아요 수 뭐냐”, “모르면 가만히라도 있지…”, “일본 맥주회사들 암걸릴듯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