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 ‘여경복’ 입고 실제 경찰서 갔던 여성 정체

  						  
 								 

10월 31일 할로윈 데이를 즐기기 위해 이태원에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각종 코스튬을 입고 각자의 방식으로 할로윈을 즐긴 시민들.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여성이 한 명 있었다.

이 여성은 몸매를 노출한 과감한 경찰복을 입고 이태원을 누비며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몸매를 강조하기 위해 짧은 치마와 망사 스타킹을 신은 이 여성은 이태원 파출소를 직접 찾아가 경찰차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이 여성은 킴 카다시안 엉덩이 따라잡기로 유명세를 얻은 운동 유튜버 애프리였다.

애프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할로윈 데이를 맞이해 섹시한 여경으로 변신한 자신의 사진을 공개했다.

명품 힙과 할로윈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한 그녀의 의상에 많은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코스튬이다” “경찰이 저걸 허락했다니” “경찰도 같이 할로윈 즐겼나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애프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