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임신해서 전역했는데, 제 아이가 아니래요”


 						  
 								 

날벼락같은 일이 A씨에게 생겼다.

A씨는 “임신한 여자친구 때문에 군대에서 전역하게 되었는데..”라며 사연을 올렸다.

그는 입대 전 여자친구와 여행을 떠난 적이 있다고 한다. 여행이 끝나도 며칠 뒤 A씨는 입대하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훈련소 중대장이 불러 여자친구가 보낸 편지를 전했다고.

그리고 그 편지에는 임신했다는 말이 쓰여있었다. 이를 본 A씨는 자대 배치 후 부대자으이 배려로 남들보다 빠르게 이병 휴가를 나갔다.

휴가 첫날 A씨는 양가 부모님을 만나 결혼 허락을 받았고 여자친구와 함께 혼인 신고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게 된다. A씨는 상근 예비역으로 재소집됐고 출퇴근하면서 군복무를 계속해서 이어갔다. 그러나 막장 드라마에나 나올법한 일이 생겼다.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던 A씨는 아이의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 자신의 아이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여자친구는 다른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 뒤 A씨의 아이라 거짓말을 하고 결혼까지 했던 것이다. 뒤늦게서야 이런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결국 이혼하기로 결정했고 병무청에 전후 사정을 설명하여 재입대 여부를 확인해야했다.

그러나 병무청은 상근 예비역으로 전역한 만큼 재입대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해당 소식을 전한 네티즌들은 “여자 진짜 뻔뻔하다”, “남자 너무 불쌍하고 태어난 아기도 불쌍하다”, “여자 하나때문에 이게 뭔…”, “아기가 제일 불쌍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