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잘생겨서 영부인한테 칭찬들었던 ‘해군’ 근황


 						  
 								 

과거 너무 잘생긴 얼굴 탓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게 잘생겼다라는 칭찬을 들었던 해군 장병. 해당 소식이 온라인에 퍼지자 그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지난 2017년 9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와 만났던 해군 이발병은 잘생긴 얼굴로 유명세를 치뤘다.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기념식이 끝난 후 해군 장병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때 문 대통령 부부에게 해군 이발병이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고 이를 흔쾌히 수락했던 김정숙 여사는 이발병의 얼굴을 바라보며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칭찬했다.

그리고 그의 최근 근황이 공개되었다.

그는 엠넷에서 방송하는 러브캐처2에 출연했었다. 해군 이발병 출신 장연우 씨는 “나이는 23살이고 현재 헤어를 전공하고 있는 대학생이다”라고 소개했다.

깜짝 놀랄만한 근황에 네티즌들은 “여전히 잘생겼다..”, “헤어전공이라 이발병이였구나”, “너무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효자동사진관, 엠넷 러브캐쳐2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