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이 현재 방송국에서 당하고 있는 일


 						  
 								 

엠넷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걸그룹 아이즈원이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구속된 CJENM 소속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에서 투표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무엇보다 시청자 투표를 원천 배제한 뒤 PD의 선택으로만 멤버들을 선별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두 그룹의 존폐까지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조작 논란이 터진 후 당장 컴백을 앞두고 있던 아이즈원이 모든 컴백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아이즈원은 안 PD가 구속된 후 급히 쇼케이스 취소 결정을 내부적으로 내렸으며 7일 결국 컴백까지 연기하게 됐다.

엠넷은 아이즈원 컴백 연기에 대해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알렸다.

아울러 광고계는 아이즈원을 손절하고 있다.

아이즈원을 모델로 내세웠던 지마켓은 지난 7일 공식 SNS 배경에서 아이즈원의 사진을 삭제했고, 올리브영 역시 아이즈원의 흔적을 모두 지웠다.

더욱이 아이즈원이 녹화까지 끝냈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2 측은 아이즈원의 출연 분량을 통편집하기로 결정했다. tvN 놀라운 토요일 역시 아이즈원편을 방송에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