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조폭’들이 하고 있다는 의외의 행동


 						  
 								 

최근 ‘조폭’들이 하고 있다는 의외의 행동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국내 3대 폭력 조직으로 꼽히는 ‘서방파’ 출신의 한 조직폭력배는 지난 8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후 주로 조폭과 관련된 경험담, 교도소 체험담 등을 풀어낸다.

그는 “김태촌 형님하고 광주에서 스테이크를 처음 먹어봤다”며 “나라에서 명단을 만들어 특별 관리를 해야 진짜 조폭이지 아니면 그냥 폭력배다”라는 말을 채널에서 의기양양하게 전하는 모습이 보인다.

뿐만 아니라 ‘진짜 조폭과 가짜 조폭 구별법’, ‘조폭 두목에 대한 이야기’, ‘조직 내 두목이 될 가능성이 높은 사람’ 등의 이야기를 풀어 사람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시청자들은 “모르는 세계 이야기라 재밌게 봤다”는 반응이다.

경찰은 ‘조폭 유튜브’는 2017년 무렵 부산 출신 조폭들이 먼저 시작해 “유튜브로 쉽게 떼돈 벌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며 확산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스스로 조폭 출신인 것을 숨기지 않고 밝히며, 제목에 ‘조폭’, ‘형님’, ‘조직’과 같은 키워드를 포함시켜 조회수가 올라가 수익이 높아지는 것을 노린다.

하지만 조폭들이 하는 유튜브 채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예로 한 조폭의 “술을 마시고 패싸.움을 하다가 상대방을 식물인간으로 만들었다”는 말에 “멋있다”, “상남자네” 등의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보아 ‘범죄 미화’, ‘모방 심리 자극’ 등의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는 것.

조폭들이 유튜브 방송에 뛰어든 것은 술집 운영, 갈.취 등이 어려워진 상황 속 자금난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조회수 100만회가 나오는 채널도 운영자에게 돌아가는 수익금은 150만원 안팎으로, 유튜브에 진출한 조폭들도 엄청난 돈을 끌어모으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혀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뭐가 자랑이라고 나와서 떠드냐…”, “다 신고해서 노란딱지 받게 해야함”, “신고합시다”, “저런거 멋있다고 보는 사람들은 뭐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