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깊은 싱크홀에 들어가봤더니..

  						  
 								 

물속에서 숨 참는 일은 꽤나 쉬운일이 아닐 것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프랑스 출신 세계적인 프리 다이버 기욤 네리(Guillaume Nery)의 다이빙 영상이 큰 반응을 얻고 있다.

프리 다이빙은 산소 호흡 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단 한 번의 호흡으로 잠수하는 스포츠이다.

프리 다이빙 챔피언이라 불리는 기욤 네리는 지난 2014년에 수심 125미터에서 19분동안 무산소로 다이빙한 적이 있다. 그만큼 이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라는 것이다.

이탈리아에 위치한 수심 40미터, 건물 높이 14층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Y40을 맨몸으로 걸어 들어가는 기욤 네리 영상이 있다.

너무 깊어 깜깜한 물속을 어떠한 산소 장비 없이 묵묵히 들어가는 그의 모습이 인상깊다.

그리고 기욤 네리는 지구에서 가장 깊다고 알려진 싱크홀 딘스 블루 홀(Dean’s Blue Hole)도 무호흡으로 잠수해서 들어간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없던 심해공포증이 다시 생겨난다”, “보기만해도 숨이 막힌다”, “어떻게 저게 가능하지?”, “너무 위험해 보인다”, “카메라맨도 대단한 사람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Guillaume Né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