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우리가 애플AS센터에서 ‘사기’당했던 이유

  						  
 								 

애플은 현재 AS를 사설 업체 ‘유베이스’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때문에 많은 애플 고객들은 수리를 위해 유베이스를 많이 찾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애플 AS센터’에서 고객들한테 했다는 행동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지난 26일 서울강남경찰서는 ‘애플’과 ‘유베이스’를 사기 방조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애플’과 ‘유베이스’는 애플 제품 수리를 위탁받은 일부 서비스센터가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는 고객임에도 속여서 수리비를 받은 사실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업체는 무상 수리 대상 고객에게 ‘유상’ 수리 사안이라고 안내한 후 수리비를 받은 후 애플과 유베이스 전산에는 무상 수리라고 입력해 ‘무상 서비스 용역비’까지 이중으로 받은 것이 밝혀졌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2013년 내부 감사에서 무상 수리 대상 고객에게 돈을 받아낸 행동뿐만 아니라 부품마다 따로 ‘기술료’를 붙여 수리비를 부풀리는 행위를 하는 업체들을 발견했으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유베이스는 애플 감사 결과에 따라 청구할 벌금을 대비해 각 센터로부터 돈을 걷어 온 사실이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피해 액수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애플 AS센터에 수리를 맡길 경우 무상 수리 대상인지 확인한 후 대략적인 액수를 확인해가는 것이 안전하겠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