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1호 ‘숭례문’ 불 질렀던 방화범 근황

  						  
 								 

국보 1호 숭례문을 불.태.운 방.화범 채종기가 징.역 10년을 복.역한 후 만기출소한 사실이 재조명받고 있다.

11년 전, 대한민국 국보 1호 숭례문이 매서운 불.길에 휩싸여 타.버리고 말았다.

당시 수 많은 소방대원 인력이 투입되었으나 숭례문을 뒤덮은 불을 꺼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화재 5시간 만에 숭례문 1층과 2층의 목조 누각 상당 부분이 재가 되었다.

수 많은 시민들은 뉴스를 통해, 또 가던 길을 멈춰 불에 타는 국보 1호를 지켜보며 원통해 했다. 또 분노했다.

바로 이 화.재가 한 노년 남성이 저지른 방.화 범죄였기 때문이다.

2008년 2월 10일 불을 지른 방.화범 채종기(80)는 화재 하루 뒤인 2월 11일 인천 강화에서 경찰에 체포되었다. 그리고 화재 4일 뒤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었다.

채종기의 범행 동기도 논란이 되었다. 당시 그는 경기도 고양시에 소유한 토지가 있었는데, 그 토지가 도로 건설에 이용되면서 받은 보상금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이유였다.

그는 언론사에 제보를 하고, 청와대에 민원까지 냈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내지 못했다. 그래서 국보 1호를 방.화해 이목을 끌어 자신의 불만을 표출할 생각이었다.

심지어 그는 숭례문 방.화를 하기 전에도 창경궁 문정전을 방.화해 징.역 1년 6개월과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았던 전.과자였다.

전.과자답게 채종기는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 그는 수 차례 숭례문 일대를 돌아다니며 침입할 방법을 모색했다.

범행 당일 저녁 8시 40분경, 그는 가연성 시너를 들고 사다리를 타 숭례문 누각 위로 올라갔다. 그리고 시너를 부은 후 라이터로 불을 붙여 방.화를 저질렀다.

채종기는 방화 2개월 뒤인 2008년 4월 25일 재판을 받았고, 당시 재판부는 그에게 징.역 10년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숭례문은 국보 1호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재이다. 이 화재로 국민들은 씻을 수 없는 충격과 수치심,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채종기는 재판 과정에서도 잘못을 뉘우치는 모습 없이 “보상금이 적었다”고 계속 불만만 제기했다.

1심 판결 후 3개월 뒤에 열린 2심에서도 징.역 10년형이 내려졌고, 대법원에서 징.역 10년형을 확정했다.

채종기는 10년을 복.역하고 만기출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솜방망이 처.벌이다” “국보 1호를 개인의 10년과 맞바꿀 수 있구나”라며 분노했다.

한편 숭례문은 화.재 후 5년 넘는 복원 공사를 거쳐 지난 2013년 5월 다시 일반 시민들에 공개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