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성.매매 여성들에게 ‘세금’으로 지원하겠다는 것


 						  
 								 

이 시각, 추위와 굶주림에 하루하루를 간신히 버텨가는 사람들이 있으며 형편이 어려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에서는 불법으로 성.매매하고 있는 여성들을 국민 세금으로 도와주겠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에서 유일하게 남은 집창촌인 ‘완월동’ 성.매매 여성이 자립하도록 지원하는 조례안이 부산시의회 상임위를 통과했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7일 복지환경위원 등이 공동으로 발의한 ‘부산시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피해자 등 자립·자활 조례안’를 원안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조례는 성.매매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성.매매 여성에게 각종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이 된다.

조례안에는 성.매매 여성 긴급 생계비, 주거비, 직업 교육비 지원 등이 포함됐다.

김 위원장은 “부산에는 성.매매 여성 자활·자립을 돕는 지원 조례가 없다”며 “부산에 유일하게 남은 집창촌인 완월동 여성이 건강한 사회로 복귀를 유도할 수 있도록 조례를 발의했다”고 말했다.

이 조례는 12월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확정된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는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 폐쇄와 성.매매 피해 여성 자립·자활 조례 제정을 논의하고자 지난 8일 전주시 집창촌 폐쇄 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