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커플이 카메라 앞에서 한 스킨십 수준


 						  
 								 

실제 커플이 된 남녀가 방송에서 진한 스킨십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는 실제 교제하기로 했다는 배우 정준과 김유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커플 30일 기념 이벤트를 즐겼다.

두 사람은 도시락을 먹고 교복 데이트를 하는 등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김유지가 준비한 놀라운 이벤트가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날 김유지는 드레스를 차려입고 지금까지 정준과 만나며 찍은 사진과 선물을 건넸다. 이 모습을 본 정준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이들은 밤 수영을 즐기며 뜨거운 연인의 스킨십을 그대로 보여줬다.

수영복을 입고 몸매를 드러낸 김유지는 정준의 목을 감싸고 진한 키스를 했다. 정준은 “평생 같이 있고 싶다”고 고백했고 김유지 역시 “나도 그렇다”고 답했다.

이 모습을 보던 스튜디오 MC들은 모두 놀라워했다.

김숙과 박나래는 “그만 봐야겠다”고 말했고 장수원은 “30일이 이 정도인데 60일이면 어떻겠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교제를 하는 30일 동안 무려 29번이나 만나며 사랑을 키웠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연애의 맛,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