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몸짱 달력’ 판매가 갑자기 중단된 이유


 						  
 								 

SNS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주문 쇄도하던 육군 몸짱 달력의 판매가 갑자기 중단되었다.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소방관·경찰에 이어 군인들이 다른 장병들을 돕고자 처음으로 ‘몸짱’ 기부 달력을 제작했으나 판매 개시 하루도 지나지 않아 군 당국에서 ‘복장’을 문제 삼아 이를 금지하는 일이 벌어졌다.

2일 군 안팎에 따르면 군 복무 당시 작전이나 임무수행 중 사.망·순직·부상을 당한 장병들의 치료비나 유족 지원금 마련을 위해 현역 군인 13명이 지난달 20일 달력 판매를 시작했다. 근육질 몸매를 뽐내는 자신들의 모습이 담긴 달력이다. 소방관들과 일부 경찰관들도 비슷한 취지로 이런 달력을 만들고 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사랑의 열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육군본부 보훈지원과에서 운영하는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을 통해 희생 장병들에게 기부될 예정이었다. 지난달 20일 한 유튜브에 올라온 달력 홍보영상은 다음날(21일) 오후 기준 조회 수 15만4천회를 기록하고 700여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네티즌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회원수 1만5천명인 한 지역 온라인 맘카페에도 ‘2020년 육군몸짱 기부달력’ 관련 글이 올라왔다. 달력 제작에 동참한 한 장교의 아내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홍보하며 “너무 뜻깊은 일에 참여한 남편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장병분들이 계시기에 저희가 두 발 편하게 뻗고 잘 수 있습니다. 많은 구매로 수익금이 많이 모이길 바랍니다”, “뜻깊고 좋은 일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경찰과 소방에서 2020년 몸짱 달력이 나와 구매했는데, 육군 몸짱 달력도 방금 결제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달 20일 오후 7시 판매를 시작한 뒤 하루도 안 된 21일 낮 12시께 육군본부의 요청으로 판매가 중단됐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작년 4월부터 충남 계룡시에 있는 육군본부와 협약을 맺고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을 조성해 모인 총 20억원을 장병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며 “자발적으로 달력을 제작한 13명의 장병은 이런 기금이 있다는 것을 알고 수익금을 모두 기부하기 위해 우리에게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군본부에서 당일 오전까지만 해도 홍보를 준비해달라고 했다가 판매를 중단해 당황했다”며 “절차상 문제가 있었는지 몰라도 잘 풀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판매업체 측은 “판매를 시작한 지 12시간 만에 300여건의 주문이 들어왔고, 해외에서도 구매하겠다는 문의가 쇄도했다”며 “좋은 취지인 만큼 잘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육군 관계자는 “기부 달력을 제작한 장병들과 육군본부 간 의사소통이 미흡한 부분이 있었고, 육군본부 측에서 복장 규정 등을 검토 중이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아직 판매 승인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내부에서 복장 관련 지적이 많이 나와 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쏟아지는 판매 요청에 육군은 달력 제작 취즈 등을 고려해 일부 사진을 수정 후 판매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fortu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