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부작용으로 얼굴이 까맣게 된다는 유명 제품


 						  
 								 

분명 천연 염색약이라 알려져있지만 부작용은 그 어떠한 것보다 심했다. 지난 1일 KBS 뉴스에서는 심각한 사연이 보도되었다.

한 60대 여성은 미용실에서 헤나 염색약을 사용하게 되었다. 그간 천연재료로 알려져 있었던 터라 아무런 의심없이 사용했던 것이다.

그러나 상상도 못했던 부작용이 서서히 생기기 시작했다.

60대 여성 얼굴이 점차 까맣게 변했다는 것이다.

며칠 만에 얼굴 전체는 까맣게 되었고 가렵고 따가운 증상까지 동반되었다고 한다. 헤나 염색약이 천연이라 인체에 해가 없다는 말을 들어왔던 여성은 현재 끔찍한 고통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

피해자는 더 있었다.

다른 여성도 2년 전 헤나 성분을 사용했다가 병원비만 800만 원 넘게 썼다고 전했다. 그는 “시간이 갈수록 더 힘들고 우울하다. 2년이 넘도록 그대로니까 자신감도 떨어진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실제 소비자원에 접수된 피해 사례는 지난 5년간 350여 건이며 전문의는 사용하기 전 피부에 먼저 검사를 해봐야 한다는 말을 남겼다. 아직까지 정확한 부작용 원인은 파악되지 않아 제품 규제와 피해 보상 또한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1 뉴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