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아버지가 전과자였습니다…결혼해야 할까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결혼을 고민하는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올해 33살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전과자인 예비장인 때문에 망설여집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고민을 털어놓았다.

사연에 의하면 “얼마 전 식사자리에서 학창시절 이야기 도중 나오게 된 이야기다”라며 “장인어른이 폭.행, 상.해 등의 전과가 있고 교도소에서 있었던 탓에 딸 초등학교 입학식도 못가줘서 미안했는데 그랬던 딸이 시집을 간다”고 웃으며 말했다고 한다.

이에 글쓴이는 “전과자인건 상관없지만 학생 때부터 본드, 싸.움, 도.둑질 등으로 구치소와 교도소를 자주 갔었다는 것을 무용담 이야기하듯 말씀하셨다”며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런 이야기를 하는 예비 장인을 여자친구 가족들 아무도 제재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누리꾼들은 “제재 안했다는게 이상하다”, “뭐가 자랑이라고 저걸 떠벌리지…”, “여친이 미리 말 안한거임?”, “나같으면 결혼 못 할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