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에게 고소당했던 ‘초딩’이 쓴 악플 내용

  						  
 								 

두산 베어스 등 다수의 프로팀에서 ‘치어리도’로 활동하고 있는 ‘이주아’는 지난 1일 개인 SNS에 본인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글을 올렸다.

이주아를 대상으로 입에 담기도 힘든 성.희.롱 글을 올린 가해자는 ‘초등학생’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주아는 해당 글을 캡쳐한 뒤 “응 너 고소”라며 “우리 엄마가 나 그러라고 이쁘게 낳아주신거 아니다”라고 맞받아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캡쳐한 글에는 “임신시켜도 되겠지? 주아는 그거라도 태어난 존재니까?” 등 초등학생이 썼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힘든 글들이 적혀 있었고, ‘#능욕’, ‘#연예인능욕’이라는 해시태그도 함께 작성되어 있었다.

이후 이주아는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다고 전했고, 그는 스스로 ‘초등학교 5학년’이라고 밝혔다.

가해자는 “누가 시켜서 협.박당해서 무서워서 올렸고 이주아가 볼 줄 몰랐다”고 전했다.

이주아는 “죄송하다고 글만 틱쓰면 끝인가요?”라며 “그 와중에 본인이 잘못되면 어떡하냐 저한테 물어보시면 제가 걱정해드려야하나요?”, “저는 이미 그 글을 보고 별 생각이 다 들었어요”라고 말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사과문도 그렇고 진짜 초딩 맞아?”, “진짜 초딩이면 인간이 아니라 괴물이야”, “너무 더럽다…”, “제발 고소하고 선처하지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주아는 플레이위드어스스포테인먼트 소속 치어리더로 2017년에 데뷔해 축구팀 FC서울, 야구팀 두산 베어스 등의 응원을 맡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주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