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플로 예약한 모텔에서 구멍난 콘돔 발견했던 사건

  						  
 								 

아주 예전에 그런 글을 본 적이 있다.

모텔 근처 편의점에서 일한다는 알바생이 일부러 콘돔에 구멍을 낸 후 팔았다는 내용의 글이었다.

물론 해당글은 진위여부를 두고 많은 논란이 일었지만 판매중인 상품을 갖고 장난쳤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과거 온라인상에는 ‘야**에서 예약한 모텔에서 구멍난 콘돔 발견한 후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급속도로 확산됐다.

글에 따르면 김포공항 근처의 어느 모텔이라고.

작성자 A씨는 “그 날 갑자기 약속이 생겨서 서울에서 하룻밤을 자야 했다. 급하게 야**에서 예약하고 방 받아서 들어갔다”라고 말문을 뗐다. 당시 세면도구를 따로 챙겨가지 않았던 A씨는 모텔에서 일회용품 패키지를 1000원에 따로 구입했다.

패키지 안에 무엇이 있나 확인하던 중 콘돔을 발견했는데…

“나 혼자 숙박하는 거라 쓸 일은 없지만 ‘요즘 모텔에서는 이 콘돔을 쓰는구나’라고 보고 있는데 뭔가 이상한 게 있었다. 구멍이었다”

황당하게도 콘돔 포장지에서 ‘구멍’이 발견된 것.

아무리 봐도 누가 고의적으로 뚫은 모양새였다. 친구들에게 물어보니 다들 생각이 같았다.

포장지를 눌러보니 공기도 빠지고 안에 윤활액이 빠져나왔다.

결국 그는 카톡을 통해 고객센터에 해당 사건을 고스란히 올렸다.

A씨는 “모텔 콘돔 쓰려거든 꼭 확인하고 써. 일부러 구멍낸다는 말도 있던데. 내가 갔던 모텔은 체인점이었어. 체인이라고 안심하지 말자. 저 콘돔은 내가 포장 다 뜯어서 버리고 왔어”라고 후기를 남겼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에 빠졌다.

“진짜 왜 뚫는 거에요?”

“그냥 따로 사서 쓰는 게 제일 안전”

한편 한 누리꾼은 “콘돔은 뜯기 전에 잘 눌러보면 된대요. 구멍 안 뚫린 애들은 아무리 눌러도 속에 형성된 공기층이 계속 유지되는 게 느껴지고 뚫린 애들은 누르자마자 납작해진다고”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