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번 계속해서…” 실시간 공개된 정준영 판결문 내용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9부의 심리로 열린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 사건의 판결문이 공개됐다.

판결문은 총 67쪽으로 재판부가 유죄로 인정한 정준영의 범행 내역이 담겨있다.

판결문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서로 다른 단체대화방 5곳, 개인대화방 3곳에 자신이 찍은 사진과 영상을 유포했다. 피해자는 10명 안팎으로, 이 중 외국인 2명이 포함되어 있는 것도 밝혀졌다.

정준영은 범행 장소를 가리지 않고 집, 유흥주점, 비행기 안, 외국 호텔 등에서 불법 촬영을 해 유포해왔다. 특히 2015년 11월 26일에는 하루 동안 3번 밥 먹듯이 최종훈, 용준형 등 지인들에게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정황이 공개됐다.

피해 여성은 정준영의 촬영 사실은 알았지만, 자신의 사진이나 영상이 대화방에 떠돌아다니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피해자 보호를 위해 촬영 일자와 장소, 내용을 제외한 판결문의 일부 내용이다.

(촬영일자, 촬영장소, 촬영내용, 유포일시, 유포대상 순)

△ 2015년 11월 /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 / 피해자A의 몸 특정 부위를 만지는 동영상(동의하고 촬영했으나 유포 동의한 바 없음) / 같은날 새벽 0시 24분 / 용준형(가수)

△ 2015년 11월 /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 / 피해자A의 몸 특정 부위 사진(동의하고 촬영했으나 유포 동의한 바 없음) / 같은날 새벽 0시 56분 / 김○○(클럽 버닝썬 직원·정준영과 함께 기소, 징역 5년 선고)

※ 동일한 사진을 같은날 오후 2시 15분 김○○·최종훈(가수·정준영과 함께 기소, 징역 5년 선고)·권○○(유명 걸그룹 가수 친오빠·정준영과 함께 기소, 징역 5년 선고)·박○○·허○(정준영과 함께 기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도 유포함.

△ 2015년 11월 /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 / 피해자A의 몸 특정 부위 사진(동의하고 촬영했으나 유포 동의한 바 없음) / 같은날 오후 2시 15분 / 김○○·최종훈·권○○·박○○·허○ 단체 대화방

△ 2015년 12월 / 정준영 집 / 피해자 뒷모습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6년 12월 1일 새벽 3시 35분 / 김○○

△ 2015년 12월 / 정준영 집 / 피해자C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5년 12월 9일 오후 2시 51분 / 김○○

△ 2015년 12월 / 타이완의 한 호텔 / 정준영과 피해자D 성.관계 동영상(동의없이 촬영) / 2015년 12월 11일 새벽 2시 6분 / 이승현(가수 승리)·유인석(유리홀딩스 대표)·김○○·최종훈·권○○·박○○·허○ 단체 대화방

△ 2016년 2월 / 서울 강남구 / 정준영과 피해자E 성.행위 동영상(동의없이 촬영) / 2016년 2월 28일 새벽 1시 7분 / 이종현(가수)

△ 2016년 4월 / 장소 알 수 없음 / 잠들어 있는 피해자F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6년 4월 21일 오후 6시 35분 / 김○○·최종훈·권○○·박○○·허○ 단체 대화방

△ 2016년 5월 / 중국 출발 항공기 안 / 의자에 앉아 있는 승무원 특정 신체 부위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6년 5월 6일 오후 2시 40분 / 정○○·이○○·김◇◇ 단체 대화방

※ 같은 사진을 같은 시각 이종현·김○○·김□□·박○○·허○ 단체 대화방에도 유포함.

△ 2016년 5월 / 정준영 집 / 정준영과 피해자G 성.행위 동영상(동의없이 촬영) / 2016년 5월 26일 오전 10시 20분 / 이종현·김○○·김□□·박○○·허○ ·김▽▽ 단체 대화방

△ 2016년 6월 / 정준영 집 / 피해자H의 뒷모습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6년 6월 19일 오후 5시 26분 / 이종현·김○○·김□□·박○○·허○ ·김▽▽ 단체 대화방

△ 2016년 6월 / 일본 소재 호텔 / 피해자I가 탈의 사진(동의없이 촬영) / 2016년 6월 23일 오전 5시 51분 / 이종현·김○○·김□□·박○○·허○ ·김▽▽ 단체 대화방

재판부는 정준영 일당이 피해자들을 “단순한 성.적 쾌락의 도구”로 인식한 것도 모자라 “심하게 왜곡된 성.의식”을 갖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정준영은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한참동안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해당 판결문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인간도 아니다”, “6년 너무 짧은거 아니야?”, “왜 울지”, “나와서도 똑같은 짓하는거 아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