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 여자들한테 인기 엄청 많다는 남자 개그맨


 						  
 								 

바로 이 맛 아입니까, ~하고 있는~데 등 다양한 유행어를 남긴 개그계 대표 꽃미남 허경환

외모에서 뿜어져 나오는 분위기 때문일까? 그는 실제로 많은 여성들에게 인기가 있고, 여자 개그우먼 사이에서 이상형 1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실제로 허경환은 방송에서 박나래를 제 몸 챙기듯 챙겨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과거 방송된 tvN 짠내투어에서 글로벌 절친 특집으로 샘해밍턴, 조쉬, 차오루가 함께 베트남으로 떠났는데, 이날 박나래는 갑작스럽게 찾아온 장염 때문에 고생하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이 맛있는 음식을 먹는 동안 박나래는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이를 안쓰럽게 본 허경환는 거리를 돌아다니며 박나래가 먹을 수 있을만한 밥을 구했고 말이 통하지 않아 어려운 속에서 손과 발을 활용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박나래는 끼니는 해결할 수 있었다.

이에 박나래는 “힘들 것 같아서 못 먹고 있었는데 허경환씨가 천사처럼 밥을 가져왔다. 너무 고마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허경환은 “아무리 경쟁자지만 맛있는 음식 앞에서 계속 지켜만 보는 건 너무 힘든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얼굴도 마음도 훈훈하다, 허경환 멋있다, 친구로 정말 든든한 존재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허경환이 가진 것은 훈훈한 외모와 비단결같은 마음 뿐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라디오스타에 나와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의 연 매출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허경환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연 허닭의 연 매출이 90억 원이라고 밝혔다.

많은 사람들이 그를 바지 사장이라고 오해하지만 그 오해를 벗기기 위해 더 오기를 갖고 일한다는 허경환은 “최종 결정은 내가 한다. 회사 중역들과 회의를 하고, 새 제품 시식회도 한다”며 입장을 전했다.

얼굴에 마음, 거기에 영앤리치까지 지닌 허경환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짠내투어/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