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여성블로거, 6개월 방사선 피폭 기록

  						  
 								 

1

일본 후쿠시마현의 한 여성블로거가 직접 당한 방사선 피폭 실황을 블로그에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후쿠시마현 미나미 소마시 주민인 누마우치 에이코 씨(42)는 지난해 11월부터 자신의 블로그에 방사선 피폭으로 인한 신체 이상 증세를 기록해왔다.

방사선 안전지역 발표 후 3개월부터 신체 변화

누마우치 씨는 후쿠시마 제1원전이 폭발한 3월 11일 이후 안전 지역으로 이사를 떠나지 않고 자신의 집에 거주했다고 한다. 원전 반경 20km 범위 외의 지역은 안전하다는 일본 정부 발표를 신뢰했기 때문.

미나미 소마시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북쪽으로 24㎞ 떨어져 있는 도시다. 일본 정부는 원전에서 수소폭발이 일어난 후 반경 20km 이내 지녁은 소개령을 내렸으나 미나미 소마시는 “실내에 있으면 안전하니 지역에 머물라”고 지시를 내린 바 있다.
3

일본 정부는 미나미 소마를 안전지역으로 발표했다.

정부 발표를 믿고 안심하고 생활하던 누마우치 씨가 신체이상 증상을 포스팅한 것은 11월 22일부터. 발목에서 시작한 홍반과 대형수포가 허벅지까지 번진 상황, 12월 3일엔 부분 부분 탈모가 진행해 머리칼이 빠진 모습을, 12월 12월 20일 포스팅에서는 자신의 앞니가 빠진 사진을 올렸다. 치아가 빠지기까지 공포스런 자신의 신체변화를 블로그에 사진과 글로 기록한 것.

병원 진단 결과는 ‘원인 불명’

누마우치 씨는 피부에 물집이 생기는 것을 보고 서둘러 병원 진료를 받았지만 진단 결과는 ‘원인 불명’이었다. 질병 원인을 모르니 약 처방도 해주지 않았다. 에이코 씨는 너무 물집이 부어올라 스스로 터뜨리고 집에서 쓰는 외용연고를 바를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5 6

10월 중순부터 생긴 피부 이상. 큰 수포가 발목부터 시작해 허벅지로 번지고 있는 모습.

그외 신체 이상증상도 기록했다. 손톱이 벗겨지거나 심지어 빠지고 왼손 전체에 저림증상이 있으며 손가락 감각이 사라진 것, 시력이 급격히 나빠져 노안이 왔으며 상처가 나도 잘 아물지 않는 현상 등이다.

손톱과 치아까지 빠져

누마우치 씨의 증상은 일본정부의 방사능 지침과 관리가 중대한 오류였음을 입증한다. 애초 발표대로 미나미소마시가 방사능 안전지대였거나 인체에 미미한 영향을 끼칠 피폭량에 노출됐다면 이 정도로 인체에 이상증상이 나타날 수는 없는 일이다.
누마우치 씨의 몸에 나타난 이상 증상은 코피, 현기증, 구토, 빈혈 등을 일으킨다는 저선량 피폭 초기 증세가 아니라 고선량 피폭 시에 나타나는 증상이다.
8

탈모가 심해 모발을 전부 깎은 모습. 평상시에는 가발을 착용한다고.

미나미소마시에서는 누마우치 씨 사례보다 몇 달 앞서 전수조사 결과 8세 여아에게서 세슘 2915베크렐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있었다.

日”미나미소마 8세 여자아이에서 세슘 2915베크렐 검출”

10

한편 누마우치 씨의 사연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자 독립 저널리스트 아이와카미 야수미 씨가 그녀를 찾아가 직접 만났다.

누마우치 씨의 방사선 피폭 피해 실상을 취재해 기록하기 위해서였다.

아이와카미 씨는 이 인터뷰 과정을 동영상에 담아 유스트림(Ustream)에 올렸다.

누마우치 에이코 인터뷰 전문

아래는 동영상에 담긴 누마우치 씨와 아이와카미 씨의 인터뷰 문답 전문이다.

Q 일본 정부의 말을 믿나?

A 난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나는 그들이 거짓말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Q 왜 미나미소마에 남았습니까?

A 결국 (안전하다는)정부 발표를 증명하기 위해 제 신체를 죽이고 있는 셈이죠… 원전 폭발 후 도쿄전력(Tepco)의 방사선 누출 발표를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게다가 우리 집은 철수지역도 아니었어요. 정부도 미나미소마는 위험하지 않다고 하고, 정부가 설마 제 나라 국민을 위험하게 만들리 없다고 생각했어요. 늦었지만 이 지역 주민은 모두 죽을 겁니다. 나는 이 일이(블로그 활동) 남은 인생에서 가장 가치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내 몸에 일어나는 신체 이상증상을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몸 변화가 솔직히 너무 빨라요.

Q 증상은 어땠습니까?

A 6월부터 8월까지 물 같은 설사를 했습니다. 처음에는 이유도 없이 설사병이 나오니 뭔가 나쁜 징후가 아닌가 생각했어요.

8월 13일 엄지 손가락 감각이 사라졌습니다. 이어서 팔 전체로 점점 마비가 왔어요. 목까지 마비됐습니다. 그러다 한달 반 정도 지나자 마비가 풀렸습니다. 의사는 증상이 반복될 수 있다고 하더군요.

8월 18일엔 턱에 끔찍한 통증이 왔습니다. 너무 고통스러웠지만 성대나 혀에 이상이 생겼는지 의사를 만나 증상을 말하고 싶어도 말을 못했어요. 병원에서는 진통제 처방을 해줬습니다.

8월 25일 염증이 원인이라는 병원 검사결과가 나왔어요. 그러나 구체적인 염증 원인은 미상이라 제 몸의 어디가 이상이 생긴 건지도 알 수 없는 거죠.

10월이 되자 모든 손가락이 마비됐습니다. 그리고 뭔가가 치아 사이에 붙어있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10월 3일 앞니 3개가 떨어져 나갔어요(뿌리까지 빠진 것이 아니라). 다시 의사의 처방을 받고 진통제를 받아왔습니다.

10월 4일 다시 치아 한 개가 더 떨어졌습니다. 치아의 상아질 조각이 깨져 떨어졌습니다. 손상된 치아들이 구강에 많은 상처를 입혀 의사가 빼라고 권유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총 8개의 치아를 잃었습니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의사가 더이상 제 치료를 원하지 않는지 절더러 오지 말라고 하더군요.

10월 20일 제 손에 수포가 생겼습니다. 가렵거나 아프지는 않았지만 점점 커지더군요, 수포 안에는 노란 물이 차 있었구요. 밤에는 정상이던 손이 아침에 느닷없이 수포가 생긴 것입니다. 연고를 발랐더니 더 번졌습니다. 다리에도 수포가 생겼지만 의사들은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계속 피곤했습니다. 3일 간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10월 22일 수면 치료 처방을 받고 좀 나아졌어요.

10월 26일 체온이 37도까지 올라갔습니다. 혈압도 140/93으로 높아졌어요.

15
11월 9일 극단적인 피로가 몰려 왔습니다. 너무 피곤해 눈꺼풀을 뜰 수가 없을 정도로요.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어요. 부분 부분 너무 많이 빠져서 조카가 대머리라고 놀렸습니다.

12월에도 머리칼은 계속 빠졌습니다. 피곤해서 계속 의자에 앉아 생활했습니다. 손톱도 빠졌습니다.

건강해서 평소에는 코피를 흘린 적이 없던 남편은 화장실에서 코피를 흘렸습니다.

12월 절친한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는 가발을 쓰고 나왔습니다. 그녀의 모발은 10월까지 정상이었습니다.

친구와 친구 남편도 제 증상처럼 극단적인 피로로 고통받고 있었습니다.

Q 당신의 미래 희망은?

A 120세까지 살고 싶어요. (죽고 나면)그들이 내 신체를 실험실로 보내 연구자료로 쓰겠지요.

전문가 의견은?

한편 누마우치 씨의 신체 이상증상에 대한 전문가가 내린 진단은 ‘라디오 포비아(공포증)와 스트레스’였다고 한다.

 

출처 : http://www.mhc.kr/119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