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고대 이집트에서 했던 임신 테스트 방법

  						  
 								 

병원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임신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현재.

약국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임신 테스트기’를 이용하는 임신 테스트는 소변으로 몸에 있는 호르몬을 검사하여 임신 여부를 확인하는 도구이다.

하지만 임신 테스트기가 발명되기 전 과거에는 어떻게 ‘임신 여부’를 확인했을까.

고대 이집트에서 역시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임신 테스트 방법이 있었다고 한다.

바로 보리와 밀의 ‘씨앗’을 이용하는 것.

여성이 보리와 밀의 씨앗 위에 소변을 묻힌 후 씨앗이 ‘발아’하면 임신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언뜻 보기에 신빙성이 없어보이지만, 고고학자들이 1963년 48개의 샘플을 사용해 실제로 실험한 결과 70%의 적중률을 나타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씨앗 종류로 뱃속 아이의 성별도 예측했다고 한다. ‘보리’ 씨앗은 ‘여아’, ‘밀’ 씨앗은 ‘남아’로 예상했다고.

이 방법은 미국 보건복지부 보건역사 부서에서도 언급되고 있는 내용이라고 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신기하다”, “옛날엔 저런 방법을 어떻게 알았을까”, “무슨 원리지”, “호르몬이 연관있는건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