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나간 여자 변호사가 수감자한테 했던 짓…

  						  
 								 

과거 구치소에 있는 수감자에게 자신의 비키니 셀카 사진을 건넨 여성 변호사가 논란이 된 바 있다.

변호사 A 씨는 구치소에 수감된 B 씨에게 몰래 자신의 비키니 사진을 전달해 적발됐다.

투명한 방음 유리로 되어있는 구치소 접견실에서 B 씨를 만난 A 씨는 서류 꾸러미를 건넸다. 하지만 그 안에는 변호 활동에 필요한 문서뿐만 아니라 자신의 비키니 사진 8장이 들어있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구치소 직원이 수용실에서 사진을 찾아냈고 구치소 측은 곧바로 조사에 들어갔다.

A 씨와 B 씨 모두 규정 위반을 인정했고, 구치소 측은 서울지방변호사회에 위반 사실을 통보했다.

A 씨는 “수용자와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여러 도움을 받았다. 향후 조사에서 자세히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변호사협회 허윤 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로서의 품위를 훼손한 것이 되기 때문에 변호사법 위반이 된다. 변협이 징계위원회를 열어서 최고 제명까지 징계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일부 장면(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