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TV에서 잘 안보이던 ‘샘 오취리’ 근황

  						  
 								 

분명 가나 사람인데도 불구하고 한국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방송인 샘 오취리

유창한 한국말으로 모든이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들어 그의 방송활동이 뜸했는데 샘 오취리의 놀라운 근황이 전해졌다.

과거 KBS2 안녕하세요에 출연하는 샘 오취리가 최근 한국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는 시험에 통과했다며 “이제 여권 없는 한국 사람 될거예요”라고 당당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샘 오취리는 이 시험을 위해 역사, 경제, 사회 등 모든 분야를 꼼꼼히 공부했고 이 과정에서 자신이 진짜 한국 사람처럼 느껴진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샘오취리는 다른 방송에서도 고조선의 역사를 설명하며 역사 수업을 한 달 동안 들었다고 자랑했다. 또한 그는 한국의 위인을 우리 조상님이라고 불러 이미 한국 사람임을 드러냈다.

그동안 샘 오취리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말을 자주하고 다녔다.

그래서일까, 현재 그를 응원하며 반기는 사람들이 많다.

샘 오취리의 놀라운 근황을 접한 네티즌들은 “샘 오취리는 이미 대한민국 사람이었는데”, “샘 오취리 언제나 환영”, “와 나도 잘 모르는 한국 역사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