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북한으로 장난전화 걸어봤더니

  						  
 								 

한국의 분단상황에 함께 놓여있는 대표적인 공산국가인 ‘북한’.

가까이 붙어있고 한 민족이라고 불리지만, 현재 다양한 이유 때문에 북한과 연락을 하는 것은 쉽게 생각할 수 없는 것이 되었다.

하지만 한 누리꾼이 북한으로 국제전화를 걸어본 사연을 자세히 소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누리꾼은 세계 최대 인터넷 전화 서비스인 ‘스카이프’로 북한에 국제전화를 걸어봤다고 한다.

이유는 단순한 ‘호기심’ 때문이었다.

인터넷에 북한 전화번호를 검색해본 누리꾼은 “호텔 전화번호라 해외에서도 걸리는 것 같았다”며 VPN으로 IP우회를 해야 북한으로 전화를 걸 수 있기 때문에 중국으로 우회한 후 북한의 한 호텔로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전화를 걸기 전까지는 “설마 되겠어”라는 생각이었지만, 신호음이 들리더니 북한 억양의 말이 나온 후 ARS센터로 연결돼 “1번을 누르면 봉사원 연결해준다”는 말에 무서워서 끊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 전화가 와서 누리꾼의 이름을 확인하더니 “오늘 O시 O분에 스카이프 사용해서 북한 OOO번으로 전화건 적 있습니까”라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누리꾼은 그냥 호기심에 걸었다가 무서워서 바로 끊었다고 사정을 했고, 알고보니 북한으로 전화를 걸면 제휴한 업체에서 녹음이 되는 시스템이었다고 한다.

결국 누리꾼은 경고를 받았고, 한 번 더 전화를 걸면 조사 대상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경찰에 의하면 스카이프를 이용해 호기심으로 북한에 전화를 거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이를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해보고 싶긴 한데 무섭다”, “전화가 걸린다는 자체가 신기한데”, “와 다 녹음된다고?”, “생각없이 했다가 망하겠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북한 대사관 등 북한 관련 기관에 장난전화를 하는 사태가 잇달아 발생하자 경찰이 제휴를 맺어 북한으로 가는 전화가 전부 도청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