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엄청 빨리 퍼지기 시작했다는 질병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귀가 뜯어질 것같은 매서운 바람이 불고 있는 요즘, 사람들 사이에서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는 질병이 있다.

실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근육통, 기침, 인후통, 체한 것처럼 속이 미식거리고 피로감, 목 간지러움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당장 병원부터 가야한다.

이는 독감의 전형적인 증상으로 지난해 11월 15일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외래환자 1천 명당 독감환자는 12월 22~28일 기준으로 49.8명을 기록하였으며 같은 달 초보다 무려 2.5배나 증가한 셈이다.

연령별로는 7~12세가 128.8명이며 13~18세는 91.1명으로 많았다.

올해 유행하고 있는 독감 바이러스는 A형이 95%이상이며 이는 지난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와 동일하다고 한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접종을 서둘러 달라”고 전했다.

독감 백신의 경우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나타나며 평규 6개월정도 유지된다고 알려져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독감 유행 시기 등을 고려했을 때 지금이라도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한다.

이외에도 독감 증상에는 마른 기침이 나오는 호흡기 증상, 얼굴에 열이 올라오고 붓는 현상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금이라도 몸에 이상을 느낀다면 당장 병원을 찾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