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때문에 망해버렸던 ‘임진강’ 심각한 모습..


 						  
 								 

넓고도 푸른 색이 매력이었던 임진강 일대가 인간들의 큰 실수로 망해버렸다.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과거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한 돼지 수만 마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채 쌓아뒀다가 임진강 지류를 오염시키는 사고가 났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마지막으로 연천지역 돼지 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할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돼지 4만7천여 마리 사체를 연천군 중면의 비어있는 군부대 땅에 쌓아뒀다.

그러나 비가 내리며 핏물이 빗물과 함께 임진강 지류인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났다.

경기도와 연천군은 지역 내 돼지 14만 마리를 모두 없애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매몰 처리할 대형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매몰지에 살처분한 돼지를 그대로 쌓아두고 작업을 무리하게 진행하다 침출수가 유출되는 사고가 난 것이다.

특히 사고가 난 곳에서 수 ㎞ 떨어진 곳에 임진강 상수원이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연천군맑은물사업소는 임진강 상류의 물을 채수해 수질검사를 진행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작업을 서두르다 빗물과 함께 침출수가 일부 유출됐다”며 “오염된 하천수는 모두 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제공